맥북프로 사용자 플렉스 게이트로 애플에 집단소송 제기

이번주 미국의 북부 캘리포니아주의 법원에서는 맥북프로의 빛샘 문제(플렉스게이트)에 대하여 집단 소송을 제기하였습니다. 본 소송을 제기한 사용자들은 애플이 고의적으로 맥북프로 디스플레이의 플렉스 케이블의 결함을 숨기고 있다고 제기하였습니다.

작년에 iFixit에서는 2016년과 2017년에 출시된 일부 맥북프로 모델의 디스플레이를 반복적으로 열고 닫는 경우에, 디스플레이와 본체에 연결된 플렉스 케이블로 인해 빛샘 현상이 발생하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문제가 발생한 노트북은 화면 하단에 심한 빛샘 현상이 일어나며, 결국에는 모니터의 백라이트 시스템은 완전히 고장나게 됩니다.

이런 빛샘 문제가 발생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데, 이런 빛샘 문제가 발생하는 맥북프로 모델은 증상이 나타날때까지 애플의 1년 보증기간이 벗어날 수 있으며, 보증기간이 끝나면 수리비용은 최대 850달러가 발생합니다.

패리스 로펌(PARRIS Law Firm) 변호사 패리스(R. Rex Parris)는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노트북을 2,500달러에 구입한 후, 1년 무상유지기간이 끝난 후 바로 고장이 난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심지어 애플은 고장난 노트북을 수리하기 위해서 600~ 850달러를 추가로 지불하라고 요구합니다.”

애플은 2018년 맥북프로에서 플렉스 케이블의 길이를 2mm 연장하여 문제를 해결하였습니다. 또한 2019년 5월 무료수리 프로그램을 시작했지만, 적용대상은 2016년~2018년에 출시된 맥북프로 13인치 모델만 해당됩니다.

집단소송의 주요내용은, 맥북프로 장비를 새로 교체해주거나 교체할 때 발생하는 모든 비용을 배상하고 무료수리 프로그램을 15인치 맥북프로까지 확대할 것을 요구하였습니다. 집단 소송에서 제기된 대상은 2016년 또는 그 이후에 맥북프로를 구입한 미국내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합니다.

출처: MacRumors

플랜김의 포스팅은 MacRumors의 사전 허락하에 게재함을 알려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플랜김은 배너광고 수익으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애드블록'이나 '광고차단' 해제는 사이트 운영에 도움이 됩니다.
플랜김은 배너광고 수익으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애드블록'이나 '광고차단' 해제는 사이트 운영에 도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