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만 사용하다가 맥을 처음 접하는 친구들이나 맥북을 새로 구입하게 되면 맥에서만 사용하는 생소한 키들이 있습니다.

맥 키보드 윈도우 키보드 비교

그러나 알고 보면 맥에서의 키보드 이름이 다를 뿐 동일한 기능을 수행합니다.

예를 들면 윈도우의 Alt 키는 맥의 Option 키고, 윈도우의 Control 키는 맥의 Command 키가 같은 기능을 합니다.

그래서 윈도우의 파일 복사는 Control + C 키를 사용하지만 맥의 파일 복사는 Command + C 키를 사용합니다.

맥에 있는 Control 키는 윈도우의 Control 키를 대체하지 않으며, 맥에서는 주로 다른 키와 조합으로 사용됩니다.

윈도우 Home 키는 맥의 어떤 키일까?

문서를 작성하다가 문서의 처음으로 가고 싶을 때 보통 윈도우에서는 Home 키를 사용하지만 맥에서는 Home 키가 없습니다.

또한 문서의 맨 마지막 부분으로 가는 End 키 역시 없습니다.

맥에서의 Home 키와 End 키는 키 조합으로 사용합니다.

  • 윈도우 Home 키 = 맥 Command + ↑(위쪽 화살표)
  • 윈도우 End 키 = 맥 Command + ↓(아래쪽 화살표)

참고로 문서 작성 중에 현재 줄의 처음과 끝으로 이동하는 키는 다음과 같습니다.

  • 현재 줄의 맨 처음으로 가는 키 : Command + ←(왼쪽 화살표)
  • 현재 줄의 맨 마지막으로 가는 키 : Command + →(오른쪽 화살표)

윈도우 복사 키인 Control + C 키는 맥의 어떤 키일까?

윈도우의 Control 키를 대체하는 맥의 키는 Command 키입니다. 그러므로 맥에서는 Control 키 대신 Command 키를 사용하면 거의 동일한 기능을 수행합니다.

윈도우의 Control 키를 대체하여 사용하는 맥의 키는 다음과 같습니다.

  • 윈도우 복사 키 Control + C = 맥 복사 키 Command + C
  • 윈도우 붙여넣기 키 Control + V = 맥 붙여넣기 키 Command + V
  • 윈도우 잘라내어 복사 Control + X = 맥 잘라내어 복사 Command + X
  • 윈도우 이전 명령 취소 Control + Z = 맥 이전 명령 취소 Command + Z
  • 윈도우 모든 항목 선택 Control + A = 맥 모든 항목 선택 Command + A

참고로 문서 작성을 위해 파일을 바로 복사하여 사용하는 경우, 파일을 선택한 후 Command + D 키를 사용하면 바로 파일 복제가 가능합니다.

Apple-shop

윈도우 Enter 키는 맥의 어떤 키일까?

보통 윈도우에서 파일을 열거나 실행할 때 Enter키를 누르면 파일이 열리거나 실행됩니다.

그러나 맥에서는 Enter 키가 Return 키로 불리며 보통 줄 바꿈 기능입니다.

그러므로 맥의 파인더에서 아무리 맥의 Return키를 눌러도 파일은 실행되지 않고 줄바꿈 기능으로 파일의 이름 변경 기능으로 되버립니다.

  • 윈도우 실행 Enter 키 = 맥 실행 Command + O 키 또는 Command + ↓(아래쪽 화살표)

맥의 Command + O 키는 보통 앱에서 문서를 새로 여는 기능을 담당하지만 파인더에서 Command + O 키를 사용하면 윈도우의 Enter 키처럼 파일을 열거나 실행합니다.

물론 윈도우 마우스를 더블 클릭하는 것 처럼 맥의 마우스를 더블 클릭하면 똑같이 문서를 열거나 실행합니다.

윈도우 Alt + F4 앱 종료 키는 맥의 어떤 키일까?

보통 윈도우의 Alt + F4는 앱을 종료할 때 사용하는 키입니다.

윈도우와 다르게 맥은 해당 앱의 왼쪽 상단의 빨간색 버튼을 클릭해도 프로그램은 종료되지 않고 앱의 화면을 닫을 뿐입니다.

  • 윈도우 앱 종료 Alt + F4 키 = 맥 앱 종료 Command + Q 키

참고로 Control + Command + Q 키를 누르면 화면을 바로 잠그는 기능입니다.

회사에서 점심 시간이나 빠르게 화면을 잠그고 싶으면 Control + Command + Q 키를 사용하면 됩니다.

윈도우 친구들이 쉽게 이해 할 수 있는 맥의 기능 모음

마지막으로 윈도우에 해당되는 기능들을 맥의 기능으로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윈도우 Alt 키 = 맥 Option 키
  • 윈도우 Control 키 = 맥 Command 키
  • 윈도우 Alt + Tab 키 = 맥 Command + Tab 키(좀 더 멋있는 미션 컨트롤 F3 키)
  • 윈도우 파일 탐색기 = 맥 파인더
  • 윈도우 제어판 = 맥 시스템 환경설정
  • 윈도우 시작 메뉴 = 맥 하단의 Dock
  • 윈도우 Contana = 맥 Siri
  • 윈도우 장치관리자 = 맥 시스템 정보(왼쪽 상단 애플아이콘 ‘이 Mac에 관하여’의 ‘시스템 리포트…’)
  • 윈도우 MS Photo Editor = 맥 사진 앱
  • 윈도우 작업 관리자 = 맥 활성 상태 보기
  • 윈도우 전체 화면 캡쳐 Print Screen = 맥 전체 화면 캡쳐 Shift + Command + 3
  • 윈도우 파일 속성 = 맥 정보 가져오기
  • 윈도우 검색 = 맥 Spotlight
  • 윈도우 바로 가기 아이콘 = 맥 가상본 만들기
  • 윈도우 대기 모드 = 맥 잠자기

마치며

이상으로 맥을 처음 접하는 친구들을 위해 윈도우와 동일한 맥의 기능들을 살펴봤는데요,

친구가 맥북 에어를 구입하여 맥북 사용법이 어렵다고 해서 친구에게 알려준 내용들을 다시 한번 정리 해 봤습니다.

여러분도 친구들이 새로 맥북을 구입하면 이렇게 설명하면 좀 더 쉽게 이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친구가 윈도우의 곰플레이어나 알집 같은 프로그램들을 물어봐서 윈도우의 곰플레이어는 맥에서는 보통 IINA 플레이어를 사용하다고 알려줬으며, 윈도우의 알집 같은 프로그램은 맥 사용자들이 잘 아는 KeKa를 알려줬습니다.

윈도우의 Enter 키에 익숙한 친구에게 스페이스 바를 눌러 보라고 했더니, 맥의 미리보기 기능으로 바로 파일을 볼 수 있는 기능에 재밌어 하기도 했습니다.

맥을 처음 접했을 때 맥이 불편하다고 느끼는 것은 생소한 용어와 조금 다른 인터페이스 화면 때문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좀만 사용해 보면 오히려 맥의 미리보기 기능인 스페이스 바 기능이 없는 윈도우가 불편해집니다.

앞으로는 맥의 다양한 프로그램과 좀 더 맥 전문가로 갈 수 있는 기능들을 정리하여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추천글
맥에서 파일과 프로그램 삭제 방법 3가지
macOS에서 MS Windows의 F5(새로 고침)는?